NFL 형사법 개정 지지 선언

국가 제창시 선수들의 무릎 꿇는 문제로 논란의 중심에 있는 NFL이 어제 낮은 수위의 마약 사범에 대한 형량을 낮추는 것을 골자로 하는 형사법 개정을 지지하고 나섰습니다.

NFL은 대변인 성명을 통해 현재 민주 공화 양당 합의하에 추진중인 형사법 개혁법안을 지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형사법 개혁법안은 높은 최저형량 규정으로 인해 낮은 수위의 마약사범이 중형을 선고받고 3진법 조항 때문에 종신형을 선고받는 모순을 없애기 위해 추진되고 있습니다. 한편 NFL 구단주 회의는 국가 제창시 선수들이 무릎 꿇는 문제에 대해서는 중립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