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행 유조선 동중국해상서 충돌사고 선원 32명 실종

이란에서 원유를 싣고 한국으로 향하던 파나마 선적의 유조선 산치호가 지난 6일 밤 동중국 해상에서 홍콩 선적의 화물선CF 크리스탈호와 충돌하면서 불이 붙어 침몰위기에 놓였습니다.


이란인 30명, 방글라데시인 2명 등 선원 32명은 모두 실종된 상태로 한국과 중국 그리고 미국 등 3개국 해군 수색에도 불구하고 현지시간 오늘 아침 현재 행방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치솟는 불길은 유조선은 물론 인근 해상까지 번지고 있으며 유독 가스가 발생해 접근이 어려운 상태입니다.

사고가 발생한 곳은 중국 샹하이에서 160마일 떨어진 동중국 해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