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법원 1998년 클린턴 특검 조사 기록 공개허가

워싱턴 연방 법원이 지난 20년간 비밀에 붙여져 왔던 지난 1998년의 빌 클린턴 대통령에 대한 케네스 스타 특별검사의 조사 기록에 대한 공개를 허가 했습니다.

베릴 하월 워싱턴 연방지법 수석판사는 스타 특검이 소환장을 발부한 개인이나 기관 8개 케이스에 대해 서류를 공개하라고 지시했으며 연방 법무부는 오는 23일까지 공개 여부를 밝혀야 합니다. 연방법원이 기록 공개를 허가한 것은 CNN 방송의 요청에 따른 것입니다. CNN이 클린턴 조사 기록의 공개를 요청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의 조사 케이스에 반영하자는 뜻이라고 합니다. 당시 기록에 따르면 스타 특검과 클린턴 대통령의 변호사들은 클린턴이 대배심 증언에 앞서 6개월간 줄다리기를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