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든 남자 사살 안했다 해고당한 경관 17만5천불 배상받아

총을 들고 있는 청년을 사살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해고된 경찰관이 경찰국을 상대로 부당해고 소송을 제기해 승소했습니다.


웨스트 버지니아주 위어턴 경찰국 소속 스티븐 메이더 경관은 지난 2016년 가정폭력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가 참전 용사 출신으로 정신질환을 앓고있던 23살 로널드 윌리엄스 주니어가 총을 들고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메이더 경관은 윌리엄스가 들고 있던 총이 장전되지 않았고 자신에게 위해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해 윌리엄스를 설득해 사태를 수습하려고 시도했습니다.

그러나 뒤늦게 도착한 동료 경관 2명은 윌리엄스를 사살했습니다.

사건 후 위어턴 경찰국은 메이더 경관을 해고했습니다. 메이더 경관은 민권단체 ACLU의 도움을 받아 소송을 제기했으며 어제 승소 판결을 받아 17만5천달러를 배상받게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