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고교 총격범 범행 인정

퇴학 당한 학교를 찾아가 반자동 소총을 난사해 17명을 죽이고 14명에게 부상을 입힌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마조리 스톤맨 더글라스 고교 총격범 니콜라스 크루즈가 자신의 범행을 인정했다고 관할 브로워드 카운티 셰리프국이 어제 밝혔습니다.


크루즈는 실탄을 가득 채운 탄창을 백팩에 감춘 채 학교에 들어갔다고 털어 놓았습니다.

크루즈는 범행을 한 후 소총과 입고 있던 방탄조끼를 버리고 달아나는 학생들 틈에 섞여 학교를 벗어났다고 밝혔습니다.

학교를 벗어난 크루즈는 월마트 스토어로 가서 서브웨이에서 음료수를 사 마셨으며 맥도날드로 향했다고 행적을 설명했습니다.

크루즈는 맥도날드 레스토랑을 떠난지 40분만에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크루즈는 어제 살인 혐의로 입건됐으며 보석금 없이 수감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