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산 신청 총기회사 레밍턴에 7500만불 대출 허가

연방법원이 어제 이번주 초 챕터 11 파산보호를 신청한 총기 제조회사 레밍턴에 대한 7500만달러 대출을 승인했습니다.


레밍턴은 6억2천만달러의 부채를 상환할 능력이 없다는 이유로 파산을 신청했으며 4월29일까지 3억3800만달러의 대출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연방파산법원은 레밍턴사가 신청한 금액의 1/5 수준에 불과한 7500만달러의 대출만을 승인했습니다.

레밍턴사는 7500만달러의 대출로 파산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총기를 계속 생산할 수 있게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