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시의회, 인구조사에 시민권 여부 질문 포함 반대



census-800x458

 

2020년도 인구조사에 시민권 여부 질문을 포함하는 데 대해 LA 시의회가 반대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이민자 밀집 지역인만큼, 인구조사 참여율이 현저히 줄어들고 연방정부 기금 확보에 어려움이 따른다는 이유에섭니다.

이보라 기잡니다.

LA 시의회는 7일 오후, 시민권 보유 여부 질문을 2020년도 인구조사에 포함시켜서는 안된다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결의안에는 인구조사에서 시민권 여부를 물을 경우 이민자들이 개인정보가 남용될 것을 우려해 조사에 참여하지 않을 수 있고, 그 결과 인구통계가 부정확해질 것이라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특히, LA 시와 카운티의 경우 이민자 밀집지역이기 때문에 향후 10년간의 복지, 선거 등 중요한 행정의 핵심 데이터로 사용되는 인구조사의 정확도에 불리하다는 설명입니다.

하비에르 베세라 캘리포니아 주 검찰총장은 LA 시의회의 반대 결의안 통과에 환영의 뜻을 밝히며, 시민권 여부 질문은 평등권에 대한 위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알렉스 파디야 캘리포니아 주 국무장관은 시민권 보유 질문은 정확성이 아닌 이념만을 쫓는 트럼프 행정부의 독약 처방이라고 비난하며 카운티와 시 정부들이 반대 의견 제출에 계속 동참해주길 부탁했습니다.

녹취

한편, 연방센서스국 자료에 따르면 LA 카운티에는 350만 명의 이민자가 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