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 동경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 열려



KakaoTalk_20190208_162747772

 

3.1 운동 100주년 기념 행사의 첫 시작으로 3.1운동의 기폭제가 된 2.8 동경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한인들은 독립정신을 되새기고 차세대 한인들에게 애국심을 키우기 위한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양해수 기잡니다.

2월 8일 동경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아 LA한인회에서 기념식을 열고 일제에 항거했던 선열들의 숭고한 뜻을 되새겼습니다.

2.8 동경독립선언은 일본 동경 한복판에서 한국 유학생 6백여명이 조국독립과 항일투쟁 의지를 세계만방에 선포한 사건으로 한국인 유학생들이 '조선청년독립단'을 조직해 한국의 독립을 요구하는 독립선언서와 결의문을 낭독하고 배포했습니다.

이 독립선언이 범민족적 독립운동인 3.1운동의 기폭제가 됐으며 임시정부 수립의 도화선이 된 것입니다.

1919년 독립운동가 이광수가 작성한 2.8 독립선언서와 결의문은 로라 전 LA한인회장이 낭독했습니다.

녹취

또 한인 고등학생, 대학생, 청년들이 함께 작성한 100주년을 맞이하는 젊은 한인들의 결의문 낭독이 이어졌습니다.

녹취

결의문을 작성한 학생들을 대표로 낭독한 김두현씨는 선열들의 독립운동 정신에 대해 배우게 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차세대 한인들에게 애국심과 독립운동 정신을 물려주기 위한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기념 행사에 참석한 김완중 총영사는 2.8독립선언을 시작으로 독립운동이 박차를 가했다며 이러한 정신을 이어받아 한반도에도 평화가 드리우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기념식에 모인 100여명의 한인들은 만세삼창을 외치며 독립운동에 참여했던 선열들의 애국충정에 존경심을 표했습니다.

효과음

AM1230 우리방송 뉴스 양해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