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인구조사에 시민권 소지여부 질문 부활

오는 2020년 실시되는 인구조사 때 시민권 소지 여부에 대한 질문을 부활시킬 것이라고 연방상무부가 발표했습니다.


시민권 소지 여부에 대한 질문은 불법 이민자들이 추방될 것이 두려워 인구조사에 참여하지 않을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없앴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는 출범과 함께 시민권 소지 여부 질문의 부활을 요구해왔습니다.

연방 법무부는 투표권법 시행을 위해 시민권 소지여부에 대한 질문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19개주 검찰총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캠페인에 이용하기 위해 시민권 소지여부 질문 부활을 도모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이를 저지하기 위한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인구조사 결과는 연방 예산 배정과 연방하원 선거구 재배치에 이용되고 있으나 인구조사 자체는 시민권자가 아닌 전체 거주자 숫자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