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3개주 분할안, 11월 주민투표 무산


  • ffffffffffffff

  • 캘리포니아 주를 3개 주로 분할하는 안건은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 주민투표에 부쳐지지 않게 됐습니다.


  • 캘리포니아 주 대법원은 주를 3개로 분할하는 발의안의 정당성에 의문점이 남아있고 이 안건을 투표에 부치게 될 경우 발생하는 문제점들이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를 기각시켰습니다.


  • 이에 따라 캘리포니아 주를 오레곤 주 접경 지역부터 샌프란시스코, 새크라멘토를 포함하는 북부 캘리포니아와 로스앤젤레스, 산타바바라 등을 묶은 중부 캘리포니아, 그리고 프레스노와 오렌지카운티 등을 포함한 남부 캘리포니아로 분할하는 안건이 오는 11월 주민투표에 실리는 것은 무산됐습니다. 

  •  

  • 한편, 실리콘밸리의 벤처사업가 팀 드레이퍼가 창안한 캘리포니아 주 분할안은 지난 달 60만 명의 유권자 서명을 확보해 오는 11월 주민투표에 부쳐질 것으로 발표된 바 있습니다.   


양해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