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살인사건률 최저, 체감 점수도 최저….

 

래퍼 닙시 허슬의 총격 살해로 슬픔이 드리운 LA지역은 50년만에 전체 살인율이 최저치까지 하락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LA에서는 지난 주에만 11명이 살해당했으며 사우스 LA에서는 갱단 관련 범죄가 급증하는 등 살인률 감소를 체감할 수 없다는 지적입니다.

양해수 기잡니다.

----------------------------

래퍼 닙시 허슬의 총격 살해로 음악 팬들이 큰 슬픔과 충격에 휩싸인 가운데 LA경찰국은 실제 LA지역 범죄율은 하락했다며 주민들을 안심시켰습니다.

마이클 무어 LAPD 국장은 LA지역 범죄율이 전체적으로 감소했고 갱 관련 살해나 총격 사건도 각각 35건과 59건이나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지난 2~3주 전부터 특히 사우스 LA지역에서 흑인을 상대로한 갱 관련 폭력이나 총격 사건이 급증했다며 당국에서 사안을 주시하고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에릭 가세티 LA 시장도 지난해 LA지역의 전체 살인율은 50년만에 두번째로 최저를 기록했다며 큰 성과를 이뤘다고 자랑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주말에 또 한명의 소중한 목숨이 총기로 인해 숨졌고 지난주에만 11명이 살해됐다며 LA시와 카운티와 협력해 범죄율 감소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한편, 실제 갱 조직에 몸 담기도 했던 닙시 허슬은 총격 살해당하기 전 갱 폭력을 멈추기 위해 LAPD의 무어 국장과 LA경찰위원장 스티브 소보로프와 만날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보로프 위원장은 닙시 허슬의 뜻을 기려 허슬의 유가족들과 갱 폭력을 멈추기 위한 미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AM1230 우리방송 뉴스 양해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