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공: ‘신’으로 추앙해 온 어느 부족의 특별한 추모

필립공의 별세 소식에 영국 전역에 추모의 움직임이 일고 있는 가운데, 멀리 떨어진 태평양 외딴 섬에 있는 한 부족 공동체가 짙은 슬픔을 표하고 있다. 남태평양 바누아투 남쪽의 탄나섬에 있는 두 마을은 수십 년 동안 에든버러 공작을 신과 같은 영적인 인물로 섬겨왔다. 이들 마을은 현재 필립공에 대한 공식적인 애도 기간을 보내고 있으며, 월요일에 열린 필립공 추모식에는 수많은 부족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부족 지도자 야파는 로이터 통신에 “탄나섬 주민들과 영국 사람들 사이의 관계는 매우 강력하다”면서 “영국 왕실과 국민들에게 조의를 표한다” 라고 말했다.

1970년대 이후부터 이 부족들을 연구해온 인류학자 커크 허프만은 “앞으로 몇 주 동안 마을 주민들이 필립공을 위한 의식을 거행할 것”이라면서 “그들은 필립공을 자신들의 산에 사는 매우 강력한 영적 존재나 신의 후손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부족들은 의식에서 추모 의미가 담긴 춤과 행진을 거행하고, 필립공의 기념품을 전시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부족의 남자들은 카바 식물의 뿌리로 만든 일종의 의식적 음료인 ‘카바’를 마실 예정이다. 바누아투에서 활동하는 댄 맥거리 기자는 의식의 마지막 단계인 ‘중대한 모임’에서는 “카바 식물과 참마 등 부족 내 부를 상징하는 작물을 잔뜩 전시해 놓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단백질의 주요 공급원이 되는 돼지 또한 많이 전시될 것”이라며 “이번 추모 행사를 위해 수많은 돼지가 도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맥거리 기자에 따르면 지난 월요일, 탄나섬에서 열린 모임 참석을 위해 수백 명의 사람들이 거대한 반얀 나무 아래 모였다. 이 자리에서는 필립 왕자를 회상하는 연설과 후임자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해질녘, 부족의 남자들은 ‘카바’를 마셨다. 이들은 또한 현장에 있던 기자들에게 엘리자베스 2세 여왕에게 보내는 사적인 서신을 전달한 것으로 파악되는데, 이는 영국 관료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반세기 동안, 야켈과 유나넨 마을에서는 필립공을 추앙하는 움직임이 활발했다. 한 때 수천 명에 달했던 추종자들은 이후 수백 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전해진다. 마을 사람들은 조상 대대로 탄나 정글에서 소박한 삶을 지켜왔다. 이들은 여전히 전통 의상을 입고 지내며 화폐나 휴대폰과 같은 현대 기술은 거의 통용되지 않는다. 부족들은 공항에서 불과 몇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살고 있지만 이들의 삶의 방식은 선택에 의한 결정이라는 게 전문가의 설명이다. 마을 주민들과 가까이 소통해 온 맥거리 기자는 “현대 세계를 부인하기 위해 자발적 선택을 한 것”이라며 “이는 물리적 거리가 아닌 추상적 거리이며 3천년의 시간 차이 밖에 나지 않는다”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