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하루 확진자 10만명… 인도는 왜 2차 유행을 막지 못했나

지난 3월 하르시 바르단 인도 보건부 장관은 인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의 끝자락에 다다랐다고 공표했다.

바르단 장관은 당시 나렌드라 모디 총리의 리더십을 “국제 협력에 있어 세계의 모범”이라고 칭송했다. 그리고 인도는 지난 1월부터 ‘백신 외교’의 일환으로 자국 생산 백신 일부를 외국에 공급하기도 했다. 인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눈에 띄게 줄자 바르단 장관은 자신감을 가졌다. 지난해 9월 중순 일일 평균 확진자 수가 9만3000명까지 오른 이후, 인도에서 확진자 수는 꾸준히 줄어들었다. 올 2월 중순에는 이 수가 하루 1만1000명으로 줄었다. 이즈음 하루 평균 코로나19 사망자 수 또한 100명 밑으로 떨어졌다.

코로나19 방역에 성공했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는 작년 말부터 나오기 시작했다. 인도 정치인과 고위공직자, 언론인 등 많은 사람이 인도가 코로나19 늪에서 나오고 있다고 확신했다. 인도 중앙은행은 지난해 12월 모디 총리를 ‘백신 구루’라 칭하며 인도 정부가 “코로나19 감염 곡선을 구부리고 있다”고 평가했다.인도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월 말 5개 주의 주요 선거 일정을 발표했다. 총 824석을 뽑는 선거로 1억8600만 명이 유권자로 등록했다. 이번 지방 선거는 3월 27일에 시작해 한 달 넘게 실시된다. 특히 웨스트벵갈주의 경우, 선거가 총 8단계로 나뉘어 진행된다. 코로나19 방역수칙이나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없이 선거 유세가 시작됐다.

인도 크리켓 리그도 재개했다. 13만 명 이상의 관중이 구자라트에 위치한 나렌드라 모디 경기장에 모여 인도와 영국 간의 크리켓 경기를 관람했다. 관중 대부분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한 달이 채 되지 않는 시간에 상황은 빠르게 악화했다. 인도에서 코로나19 2차 유행이 무섭게 확산했다. 4월 중순인 지금, 인도의 일일 평균 확진자 수는 10만 명을 넘는다. 지난 18일 인도의 신규 확진자 수는 27만 명에 달했다. 이날 하루 신규 사망자 수도 1600명으로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국제학술지 란셋의 코로나19 위원회는 인도에서는 6월 첫째 주까지 매일 2300명이 넘는 신규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했다. 인도는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마주하고 있다. SNS에는 코로나19 사망자의 장례식, 혼잡한 공동묘지, 병원 밖에서 오열하는 가족, 구급차 앞에 길게 늘어선 줄, 자리가 부족한 영안실 등을 담은 영상이 끊임없이 올라오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