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변이 이어 델타플러스 변이 등장… ‘아직 위험성 알기 일러’

인도 보건당국이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변이 ‘델타플러스(AY.1)’를 분류했다. 하지만 보건 전문가들은 아직 이 변이의 전염력과 치명률 등을 파악하기엔 아직 이르다고 말한다.

인도 보건부는 델타플러스가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더 강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델타플러스 변이는 폐 세포와 더 잘 결합하며, 단일클론항체 치료제도 잘 안 들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델타플러스 변이에 대해선 알려진 바가 많지 않다. 델타 변이는 작년에 인도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이번 여름 인도 내 2차 유행을 주도한 변이로 잘 알려져 있다. 인도 보건부는 지난 4월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델타플러스 변이가 마하라슈트라, 케랄라, 마디아프라데시 등 3개 주 6개 지역의 40여 종의 샘플에서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중 최소 16개 샘플이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본 마하라슈트라에서 발견됐다. 델타플러스는 미국, 영국, 포르투갈, 스위스, 일본, 폴란드, 네팔, 러시아, 중국 등 국가에서도 발견됐다. 델타 변이는 현재 전 세계 80개국 이상에 확산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러스는 항상 변이하는 존재다. 변이란 대부분의 경우 바이러스의 성질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는 우연한 변화다. 바이러스의 힘을 약하게 하는 변이도 있다. 반면 전염력이 더 강해지거나 치명률이 높아져 더 위험한 형태로 변하는 경우도 일부 있다. 변이 바이러스는 전염력이나 치명률이 심각해지거나, 기존 항체나 치료법, 백신 등에 대한 저항력이 향상될 경우 ‘관심 변이(VOI)’에서 ‘우려 변이(VOC)’로 격상된다. 하지만 주요 바이러스학자들은 델타 플러스가 다른 변이에 비해 전염력이 더 높거나 더 심각한 증상을 초래한다는 충분한 증거가 모이지 않았다고 당부한다. 런던 왕립학회 펠로로 선출된 첫 인도 여성이자 바이러스학자인 가간딥 강 박사는 “아직 델타 플러스를 우려 변이로 분류할 수 있는 데이터가 없다”고 설명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