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국가들이 중국 백신을 외면하기 시작한 이유

중국 백신은 아시아 지역 여러 국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중대한 역할을 해왔다. 아시아 지역 수 백만명이 중국의 시노백 또는 시노팜을 접종받았다.

그런데 최근 몇 주, 중국 백신의 효능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에 중국 백신을 적극 도입했던 일부 아시아 국가들이 다른 백신으로 고개를 돌린 것이다. 이러한 움직임은 중국 백신에 대한 신뢰 뿐 아니라, 아시아를 겨냥한 중국의 백신 외교에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태국 정부는 지난 주 백신 정책을 변경한다고 발표했다. 태국 국민들이 시노백 백신을 두 번 맞는 대신 아스트라제네카와 시노백을 교차접종 하기로 한 것이다. 이미 시노백을 맞은 의료 봉사자들도 다른 백신을 추가로 맞게된다. 인도네시아에서도 지난 주 비슷한 조치를 발표하면서 시노백으로 예방접종을 마친 의료 종사자들에게 모더나를 추가로 접종한다고 밝혔다. 이러한 방침은 접종을 모두 마친 의료 종사자 가운데 태국에서 2명, 인도네시아에서 30명이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하고 수백 명이 감염됨에 따라 이루어졌다. 두 국가는 현재 변이 바이러스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태국은 현재 최다수의 감염자와 사망자 수를 기록하고 있는 반면, 아시아의 새로운 코로나19 진원지로 거듭난 인도네시아는 병동부족과 산소 부족을 겪고 있다.

두 국가는 바이러스 방역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태국 정부는 교차접종이 면역력을 높일 수 있다는 현지 연구를 인용했다. 산디아가 우노 인도네시아 관광부 장관은 최근 BBC와 인터뷰에서 시노백 백신이 “매우 효과적”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의 글로벌 발병 경보 및 대응 네트워트를 이끌고 있는 데일 피셔는 백신을 교체한다는 것은, 태국과 인도네시아 정부가 본질적으로 “중국 백신이 실패했다는 것에 우려를 보이고 있는 것”고 해석했다. 그러면서도 의료진의 감염과 사망에 대한 정보가 충분하지 않다며 당국에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시노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말레이시아는 시노백 공급을 마친 후 화이자 백신으로 전환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필리핀과 캄보디아와 같은 다른 국가들은 여전히 중국 백신을 사용 중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