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원아 · 직원 등 25명 집단 장염

경기도 시흥의 한 시립 어린이집을 다니는 아이들이 집단으로 구토와 설사, 복통 증세를 보였습니다. 조사해보니 일부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는데요, 노로바이러스는 봄철에도 유행하는 만큼 새 학기를 맞아 학생들의 단체생활이 시작된 곳에서는 더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김도균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시흥에 있는 한 시립 어린이집입니다. 지난 18일 이곳 아동 서너 명이 구토 증상을 보이기 시작하더니 같은 증상을 호소하는 아이들이 점차 늘어났고, 결국 원아 23명과 교직원 2명이 구토와 설사 같은 유행성 장염 증상을 보였습니다.

[해당 어린이집 학부모 : 하원 하자마자 3시간 정도 뒤에 아기가 막 분수 토하고 그랬거든요, 계속. 하루 지나더니 설사로 바뀌고….]

가족에게 2차 감염까지 일어난 것으로 보이는 사례도 있었습니다. 감염병 신고를 받은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선 결과, 유증상자에게서 채취한 일부 가검물에서 노로바이러스가 발견됐습니다. 이에 따라 식자재, 조리도구와 함께 식중독 발생 시 검사용으로 보관하고 있던 보존식에 대한 정밀 분석에 들어갔습니다. 정확한 원인이 나올 때까지는 수일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시흥시청 관계자 : 지금 역학조사 다 했고요. 검체 채취 다 이루어졌습니다. (원인은) 지금 딱히 뭐라고 말씀드릴 수는 없어요.]

겨울철 식중독의 ‘주범’인 노로바이러스는 11월에서 4월 봄철까지 유행하고 전염력이 높습니다. 3월 신학기를 맞아 집단급식이 시작된 만큼,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 등에서 철저한 위생 관리가 필요해 보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